'타자 전향' 키움 장재영, 2군서 프로 첫 홈런 등 4안타

스포츠뉴스

'타자 전향' 키움 장재영, 2군서 프로 첫 홈런 등 4안타

베링 0 52 05.25 01:22
김경윤기자

홍원기 감독 "단계 거치며 확인해야…수비도 할 수 있어야"

키움 히어로즈 장재영
키움 히어로즈 장재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최근 타자로 전향한 키움 히어로즈의 장재영(22)이 퓨처스리그(2군)에서 첫 홈런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장재영은 24일 경기도 고양시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LG 트윈스 2군과 홈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홈런 포함 6타수 4안타 5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18-6 대승을 이끌었다.

홈런은 7-2로 앞선 4회말 1사 1, 2루 기회에서 나왔다.

장재영은 LG 하영진을 상대로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5㎞의 높은 슬라이더를 받아쳐 비거리 115m의 좌월 3점 홈런을 폭발했다.

장재영이 홈런을 터뜨린 건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덕수고 재학 시절 투수와 타자를 병행했던 장재영은 2021년 키움에 입단해 투수에 전념했으나 최근 팔꿈치 부상이 심해지자 타자로 전향했다.

그는 21일부터 퓨처스리그에서 타자로 출전하고 있다.

장재영의 홈런 소식을 들은 홍원기 키움 1군 감독은 차분함을 잃지 않았다.

홍 감독은 이날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 wiz와 KBO리그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장재영은 이제 타자 훈련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만큼 2군 타격 성적이 중요한 건 아니다"라며 "어느 정도 단계를 거치며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1군에선 이주형이 (허벅지 뒤 근육 문제로) 지명타자로 계속 출전하고 있다"며 "장재영이 1군에 올라오기 위해선 수비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재영은 타자로 전향하면서 유격수 도전을 선언했고, 구단의 제의로 중견수와 유격수 수비 훈련을 함께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49752 준비된 지도자라던 최원호 감독도 중도하차…한화 사령탑 잔혹사 야구 05.28 182
49751 통산 43승 올린 69세 최상호, 다음 달 KPGA 선수권대회 출전 골프 05.28 176
49750 한화 최원호 감독·박찬혁 대표이사 자진 사퇴…정경배 감독대행(종합) 야구 05.28 181
49749 41세 초보 감독 김두현, K리그1 '위기의 명가' 전북 구할까 축구 05.28 209
49748 K리그1 전북, 새 사령탑에 김두현 선임 축구 05.28 203
49747 [게시판] 롯데이노베이트 코튼시드, FC서울과 팝업스토어 축구 05.28 196
49746 K리그1 전북, 새 사령탑에 김두현…"부침 이겨내고 재도약"(종합) 축구 05.28 192
49745 'SSG 임시 대체 외국인 투수' 시라카와 "삼진쇼 보여드리겠다" 야구 05.28 195
49744 류현진, 12년 만에 KBO 올스타전 출전할까…팬 투표 명단 발표 야구 05.28 177
49743 한화 최원호 감독 자진 사퇴…박찬혁 대표도 물러나 야구 05.28 172
49742 US여자오픈 골프 30일 개막… 고진영 등 한국 선수 20명 출전 골프 05.28 106
49741 11년 전 '양심선언'하고 졌던 셰플러에 설욕한 라일리 골프 05.28 67
49740 '36홀 규모' 세종시 금강파크골프장 내달 개장…전국대회 가능 골프 05.28 91
49739 MLB 피츠버그 배지환, 대타 출전해 삼진…타율 0.200 야구 05.28 71
49738 '40홈런-70도루' MVP 아쿠냐, 도루하다 무릎부상…IL 오를 전망 야구 05.28 71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