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우, 최고령 다년계약→최고령 올스타MVP→최고령 만루포까지

스포츠뉴스

최형우, 최고령 다년계약→최고령 올스타MVP→최고령 만루포까지

베링 0 18 07.10 01:22
김경윤기자

"최고령 기록은 의미 없어…기록에 연연하지 않을 것"

KIA 최형우
KIA 최형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최고령 국내 선수 만루홈런 기록을 작성한 KIA 타이거즈 최형우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인터뷰하고 있다. 2024.7.9.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IA 타이거즈의 베테랑 최형우가 '최고령 기록'의 의미를 부각하지 말아 달라며 장난 섞인 투정을 부렸다.

최형우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방문경기에서 KBO리그 최고령 국내 선수 만루홈런 기록을 세운 뒤 취재진과 만나 "'최고령'이라는 수식어가 부담스럽다"라며 "최고령 기록은 큰 의미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난 기록에 연연하지 않고 은퇴하는 날까지 열심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고령 기록은 '나이가 들었다'는 의미와 '나이를 먹은 뒤에도 경쟁력을 잃지 않았다'라는 의미를 동시에 지닌다.

최형우는 후자의 의미처럼 세월을 거스른 채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1983년 12월 16일생으로 불혹을 넘긴 최형우는 올 시즌 전반기에서 타율 0.286, 16홈런, 73타점의 성적을 거두며 KIA의 중심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는 각종 최고령 기록을 갈아치우기도 했다.

최형우는 지난 1월 KIA와 자유계약선수(FA)가 아닌 선수 중 역대 최고령으로 다년 계약서(1+1년, 총액 22억원)에 도장을 찍더니, 6일에 열린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선 40세 6개월 20일의 나이로 최고령 미스터 올스타(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그리고 후반기 첫 경기가 열린 이날 LG전 5-2로 앞선 6회초 공격 1사 만루에서 상대 팀 세 번째 투수 이상영을 상대로 우측 담장을 넘기는 그랜드슬램을 터뜨렸다.

최형우는 40세 6개월 23일의 나이에 만루 홈런을 때려 이대호(40세 2개월 30일)를 제치고 국내 선수 최고령 만루 홈런 기록을 세웠다.

외국인 선수를 포함하면 해당 기록 1위는 펠릭스 호세(전 롯데 자이언츠·41세 3개월 29일)가 갖고 있다.

최형우는 이날 5타수 3안타(1홈런) 5타점 2득점으로 팀의 11-4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최고령 만루홈런을 쳤다는 것보다 2위 팀을 상대로 승기를 잡을 수 있는 홈런을 쳤다는 점에서 기쁘다"라며 "각종 기록을 세워야겠다는 마음보다는 그저 매 경기에 집중하자는 마음으로 시즌을 치르고 있다"고 말했다.

최형우는 '기록 욕심'이 없다고 손사래 쳤으나, 이미 수많은 KBO리그의 기록을 만들어냈다.

그는 지난해 KBO리그 역대 최다 2루타(현 510개) 1위, 최다 타점 1위(현 1천620점)에 올랐고, 올해엔 최다 루타 1위(현 4천127루타) 자리를 꿰찼다.

이뿐만이 아니다. 최형우는 이날 5타점을 쓸어 담으며 총 78타점을 기록해 최다 타점 2위 오스틴 딘(LG 트윈스·72타점)과 격차를 크게 벌렸다.

현재 추세를 이어가서 타점왕에 오르면 최형우는 역대 최고령 타점왕 타이틀을 갖게 된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50172 [프로야구] 17일 선발투수 야구 07.17 6
50171 프로야구 잠실·창원 경기, 장맛비로 취소(종합) 야구 07.17 6
50170 프로야구 잠실·창원·광주 경기, 장맛비로 취소(종합2보) 야구 07.17 6
50169 '유로 2연속 준우승' 잉글랜드 사우스게이트 감독 8년 만에 사임(종합) 축구 07.17 7
50168 홍진주, KLPGA 챔피언스투어 18홀 최소타…3개 대회 연속 우승 골프 07.17 7
50167 프로야구 kt 천군만마 돌아왔다…심우준 병역 마치고 1군 복귀 야구 07.17 6
50166 키움 조상우, 어깨 염증으로 1군 말소…김성민이 '임시 소방수' 야구 07.17 6
50165 프로농구 정관장 배병준, 구단 제시액 2억원으로 연봉 조정 결정 농구&배구 07.17 7
50164 김판곤 말레이시아 대표팀 감독 사임…다음 행선지로 울산 거론 축구 07.17 6
50163 스포츠윤리센터에 홍명보 감독 선임 관련 신고…조사 착수 축구 07.17 6
50162 전주고, 창단 47년 만에 청룡기 고교야구 첫 제패 야구 07.17 4
50161 보이스캐디, 휴가철 고객에 여행용 항공 커버 증정 골프 07.17 5
50160 [프로야구 울산전적] 롯데 4-0 두산 야구 07.17 4
50159 프로농구 한국가스공사, 성인용 보행기 실버카 50대 기부 농구&배구 07.17 5
50158 kt, 16일 고척 키움전에서 KBO리그 최초로 피치컴 실전 착용(종합) 야구 07.17 4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