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믿을맨 김성민 "대인배 아니다 보니…ABS 생겨서 편해"

스포츠뉴스

키움 믿을맨 김성민 "대인배 아니다 보니…ABS 생겨서 편해"

베링 0 16 07.10 01:22
홍규빈기자
인터뷰하는 키움 김성민
인터뷰하는 키움 김성민

[촬영 홍규빈]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믿을맨' 좌완 김성민(30)이 시즌 후반기를 산뜻하게 출발했다.

김성민은 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에서 2-3으로 끌려가는 8회초 등판해 2∼4번 타자 장진혁, 요나탄 페라자, 안치홍을 삼자범퇴로 막았다.

그전까지 페라자가 3타수 2안타(1홈런), 안치홍이 3타수 3안타(1홈런)로 맹타를 치던 터라 김성민의 호투가 더욱 값졌다.

그리고 한화가 8회말 자멸하면서 김성민은 시즌 3승(1패 10홀드)째를 수확했다.

한화는 볼넷 3개로 1사 만루를 자초한 뒤 포수 이재원의 패스트볼, 키움 고영우의 내야 적시타, 3루수 하주석의 송구 실책으로 3-5로 역전패했다.

이날까지 31경기 평균자책점 1.64를 찍은 김성민은 올해 반등 요인으로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ABS)을 꼽았다.

"제가 그렇게 대인배가 아니다"라는 김성민은 "(예전엔) 스트라이크 같은 공이 볼이 되면 많이 흔들렸다. 근데 ABS라는 틀이 생기니까 공격적으로 들어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부담감을 덜고 편하게 던지다 보니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돌아봤다.

실제로 시속 140㎞를 넘기는 공이 많지 않은 김성민은 과감한 투구와 낮은 팔 각도를 주 무기로 타자들을 효과적으로 정리한다.

김성민은 "구위로 윽박질러서 삼진을 잡을 수 있는 선수가 아니라는 것을 스스로 너무 잘 안다"며 "볼넷을 많이 안 주려 하고 최대한 공격적으로 들어간다"고 말했다.

2021년 은퇴한 오주원 키움 현 잔류군 투수코치와 스타일이 비슷하다는 말에는 "선수일 때도, 코치님이 되시고 나서도 제게 많은 조언을 해주셨기 때문에 영향이 있지 않았을까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오 코치는 2004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에서 키움의 전신 격인 현대 유니콘스의 지명을 받은 뒤 2021년까지 584경기 41승 57패 84홀드 25세이브 평균자책점 4.67의 기록을 남겼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50172 [프로야구] 17일 선발투수 야구 07.17 6
50171 프로야구 잠실·창원 경기, 장맛비로 취소(종합) 야구 07.17 6
50170 프로야구 잠실·창원·광주 경기, 장맛비로 취소(종합2보) 야구 07.17 6
50169 '유로 2연속 준우승' 잉글랜드 사우스게이트 감독 8년 만에 사임(종합) 축구 07.17 7
50168 홍진주, KLPGA 챔피언스투어 18홀 최소타…3개 대회 연속 우승 골프 07.17 7
50167 프로야구 kt 천군만마 돌아왔다…심우준 병역 마치고 1군 복귀 야구 07.17 6
50166 키움 조상우, 어깨 염증으로 1군 말소…김성민이 '임시 소방수' 야구 07.17 6
50165 프로농구 정관장 배병준, 구단 제시액 2억원으로 연봉 조정 결정 농구&배구 07.17 7
50164 김판곤 말레이시아 대표팀 감독 사임…다음 행선지로 울산 거론 축구 07.17 6
50163 스포츠윤리센터에 홍명보 감독 선임 관련 신고…조사 착수 축구 07.17 6
50162 전주고, 창단 47년 만에 청룡기 고교야구 첫 제패 야구 07.17 4
50161 보이스캐디, 휴가철 고객에 여행용 항공 커버 증정 골프 07.17 5
50160 [프로야구 울산전적] 롯데 4-0 두산 야구 07.17 4
50159 프로농구 한국가스공사, 성인용 보행기 실버카 50대 기부 농구&배구 07.17 5
50158 kt, 16일 고척 키움전에서 KBO리그 최초로 피치컴 실전 착용(종합) 야구 07.17 4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